내 생각을 에세이 책으로 낸다면.

난 참 엉뚱한 생각을 많이 하지만 최근에 한 가장 엉뚱한 생각은 이거다.

책을 자주 읽는건 아니지만 자주 읽으려 노력하고, 다양하게 읽으려하지만 책에 대한 편식이 심한 편이라 내가 주로 읽는 책은 에세이다. 아마도 남 얘기 듣기를 좋아하는 내 성격을 반영한 것이리라.

그런 책들을 읽으면서 에세이가 뭐 특별한 재능이나 지식이 필요한 곳도 아니고 내 생각을 쓴 글이라면 나도 책을 낼수 있지 않을까? (물론 내 돈들여 내는 것 포함, 거의 그럴가능성 농후)

그렇다면, 그 제목은 이랬으면 좋겠다.

'별일없는 일상의 사서한 생각'

누구나 지나치며 사는, 잡을 수 있는 일상속에서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끊임없이 해대는 사서한 생각들에 대한 이야기.
누구나 생각한 이야기지만 누구도 하지 않은 이야기에 대한 글.
특별한 걸 원한건 아니고,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이 모두 나와 비슷하게 살고있구나, 라고 느낄 수 있는 글.

나중에 정말 그럴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좋겠다는 행복한 상상을 해본다.

::덧::
이거 쓰고 보니 나중에 진짜 책이 나오면 서문으로 쓰기 좋을 듯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